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인천상공회의소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인천내항 일원 마스터플랜에 대한 경제계 입장
작성자 손성훈 작성일 2019.01.09
조회수 65
첨부파일

인천내항 일원 마스터플랜에 대한 경제계 입장

- 인천 내항 항만 기능 유지․발전 시켜야 -

인천상공회의소(회장 이강신, 이하 ‘인천상의’)가 9일 발표된 ‘인천내항 일원 미래비전’ 에 대해 우려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1월 9일 인천광역시, 해양수산부,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항만공사 등 4개 기관에서는 ‘인천항 일원 마스터플랜’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인천 내항 일원 미래 비전’을 선포한 바 있다.

인천상의를 비롯한 지역 경제계에서는 ‘인천 내항 일원 미래 비전’이 인천항의 주요 주체인 산업계가 배제된 가운데 추진된데 대해 크게 우려했다.

인천 내항은 우리나라 산업 근대화의 거점으로 인천지역 경제는 인천 내항을 중심으로 발전해왔고, 현재도 내항 인근에는 인천지역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산업체들이 다수 소재하고 있다.

인천상의는 ‘환황해권 해양관광 중심지 육성’이라는 비전 하에 작성한 ‘인천항 일원 마스터플랜’은 사실상 내항의 항만기능을 없애겠다는 내용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인천 내항의 항만 기능이 사라지면 인천 내항을 통해 원자재와 제품을 수출입하고 있는 인근 산업체에서는 존폐를 걱정해야하고, 이들 산업체가 무너지면 지역 경제도 심대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지역 경제계에서는 인천 내항이 과거에 비하여 물동량이 감소하는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항만으로서의 충분한 역할과 기능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최근 인천상의와 인천항발전협의회가 공동건의한 4부두내 중고자동차 수출 단지 조성 등 물동량 추가 창출이 가능하고, 특히 다가오는 남북경제협력시대에는 남북교역의 중심 항만으로 그 역할이 배가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인천 경제계는 인천 내항은 우리나라 산업의 역사가 온전히 살아있는 곳이고, 막대한 국가 예산과 자원을 투입하여 건설한, 여전히 항만으로서의 기능을 충분히 하고 있는 인천 내항을 유지·발전시키는 방향으로 내항 발전 비전을 먼저 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문의처 : 인천상공회의소 경제산업부 손성훈 과장(☏032.810.2862)  

 

이전글, 다음글
맹성규 국회의원 초청 남동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 대표자 간담회
인천내항 일원 마스터플랜에 대한 경제계 입장
1분기 인천 소매유통업경기(RBSI)‘침체’전망

인천상공회의소

우 21632 인천광역시 남동구 은봉로60번길 46(논현동, 인천상공회의소)

Copyright (c) 2017 incheo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