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인천상공회의소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인천 中企, 신북방 시장 개척 가능성 확인
작성자 박수민 작성일 2019.06.03
조회수 33
첨부파일



인천 中企, 신북방 시장 개척 가능성 확인

-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시장 개척단 파견 및 1:1 비즈니스 매칭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인천상공회의소(회장 이강신)는 신북방정책의 주요국가인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으로 인천 기업의 수출 판로 개척을 지원하고자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와 카자흐스탄 알마티로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였다.

이번 시장 개척단은 ㈜가온유압 등 10개사가 참가하였으며 화장품, 생활용품 등 소비재와 차량용 냉동기, 가스켓 등 산업재 품목이 같이 참가하였다. 5월 29일 알마티와 31일 타슈켄트에서 카자흐스탄 및 우즈베키스탄 바이어 약 80개사와 1:1 비즈니스 매칭 방식으로 진행되어 총 106건의 수출상담과 977만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두었다.

특히 에이치이솔루션의 경우 컷아웃 스위치에 대한 수요가 큰 우즈베키스탄 전력회사의 협력사인 METAL POLMER에서 큰 관심을 보여 상담이 끝난 후 MOU를 체결하여 향후 구체적으로 협상을 진행하기로 하였으며, 차량용 냉동기를 만드는 ㈜동인써모의 경우 상담이 끝난 후 바이어 공장을 방문하여 보다 심도 있는 상담을 통해 계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이번 시장 개척단이 “지금 당장 성과를 내기에는 쉽지 않지만 중앙아시아의 잠재력과 시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중앙아시아 시장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의미 있는 행사였다.”라고 평가하며, 이번 상담회를 통해 만난 바이어들이 중앙아시아 시장을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광역시 관계자는 신북방 지역거점 시장인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은 진성바이어 발굴이 어렵고 수출전략 수립이 쉽지 않은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인천 우수상품의 신흥 시장 진출 가능성 등 높은 만족도를 토대로 참여한 기업들로 부터 앞으로 더욱 공격적인 CIS 지역에 대한 해외마케팅을 주문을 받았으며, 이번 시장개척단에 참가한 업체들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가능한 사후관리와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인천기업의 해외시장개척을 수출다변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대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소개 >

◎ 우즈베키스탄은 3,400만 인구를 보유한 중앙아시아의 중심국가로 최근 10년간 7%대의 높은 경제성장률 기록하고 있음. 가스, 우라늄 등 지하자원 및 면화 등 원자재가 풍부하며 중앙아시아 유일의 자동차 제조 공장을 보유하고 있어 중앙아시아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있음.

◎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에서 가장 영토가 넓으며 주변 국`들과의 지리적 인접성이 좋아 중앙아시아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음. 자원 의존형 경제 구조로 대부분의 소비재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한국 상품이 우수한 품질로 평가 받고 있어 향후 시장성이 커질 것으로 보임.

 

 

□ 문의처

인천광역시 산업진흥과 김종현 주무관 (Tel : 032-440-4283)

인천상공회의소 국제통상부 유영석 과장 (Tel : 032-810-2831)

 

인천상공회의소

우 21632 인천광역시 남동구 은봉로60번길 46(논현동, 인천상공회의소)

Copyright (c) 2017 incheo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