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인천상공회의소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20년 1/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72’... 새해도 여전히 불황 예상
작성자 최선미 작성일 2020.01.21
첨부파일

’20년 1/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72’... 새해도 여전히 불황 예상

    - 상의, 1/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조사 … 전분기 대비 2포인트 상승

    - 7분기 연속 기준치(100) 이하 인천지역 소매유통업 소비위축 장기화 우려

    - 업태별 지수 : 편의점(69), 슈퍼마켓(71), 대형마트(74) 순으로 고전 예상

    - 정책과제로 ‘규제완화’(53%), ‘정책지원’(19%), ‘시급인하’(12%) 꼽아 … 최저임금 인상 및 노동환경 변화 영향 커

     

올해 1/4분기 소매유통업 체감경기가 봄철 소비 증가 기대로 소폭 상승했다. 하지만, 지난 분기에 이어 새해도 여전히 ‘05년도 이후 14년 만에 가장 낮은 전망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상공회의소(회장 이강신)가 소매유통업체 119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0년 1/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전분기 대비 2포인트 증가한 ‘72’로 집계됐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기준치(100)를 넘으면 지난 분기보다 소매유통업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매장이 많고, 미달하면 불황을 예상하는 매장이 많다는 뜻이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1/4분기는 일반적으로 명절특수를 비롯해 이사, 입학 시즌으로 내수소비가 늘기 때문에 긍정적 경기전망이 우세한 편이지만, 올해는 국내외 정세불안에 따른 소비위축과 수출 하락세 등 전반적인 기업경기 부진의 영향으로 인해 유통업계 분위기가 어둡다” 라며, “봄철 반짝 소비 기대가 인천지역 소매유통업계의 침체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준은 아직 아니다”고 분석했다.

     

인천지역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추세는 2014년도에 인천아시안게임 영향으로 당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현재까지 전체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소매유통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소비자의 구매력인 만큼 인천은 아시안게임 이후 뚜렷한 소비특수가 없고, 지역의 유통구조 변화와 소비심리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신규 대형유통매장 오픈이 없는 상황 속에서 소비부진 흐름이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태별로 보면 모든 업태가 기준치 이하로 부정적인 전망을 보인 가운데「편의점(69)」,「슈퍼마켓(71)」,「대형마트(74)」순으로 고전할 것으로 예상 했다.

     

  특히 대형마트 업태의 낙폭이 가장 컸다. 대형마트의 올해 1/4분기 전망은 74로 지난해 4/4분기 90에서 16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최근 소매유통시장에서 온라인쇼핑 비중이 지속적으로 높아지면서 오프라인 채널을 기반으로 한 전통적 유통매장들의 매출감소와 영업환경 악화가 큰 위기감을 느끼해 부정적 전망을 키운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 업태는 지난 분기 대비 4포인트 떨어진 69로 집계됐다. 지난 분기에 이어 편의점은 겨울철 비수기라는 계절적 요인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야외활동이 적은 겨울철에는 편의점 방문 횟수가 줄고 빙과제품과 음료 판매가 감소해 편의점 업계는 1/4분기를 대표적인 비수기로 구분하고 있다.

     

대형마트, 편의점 등과 경쟁하는 슈퍼마켓 업태는 지난 분기 대비 3포인트 상승하여 71로 집계되었지만, 여전히 부정적 전망을 보이고 있다. 슈퍼마켓 업계는 동절기 유동인구 감소와 신선식품의 당일배송을 앞세운 온라인 소비와의 경쟁으로 부진을 예상했다.

     

인천지역 소매유통업계 경영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유통업체들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매출부진’(60.8%), ‘비용 상승’(19.2%), ‘업태간/내 경쟁 심화’(12.5%) 순이었다.

<기타응답- 정부규제(4.2%), 상품가격 상승(3.3%) 등>

     

소매유통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에 대해 ‘규제완화’(53.3%), ‘제조업 수준의 정책 지원’(19.2%), ‘시급 인하 및 조정’(12.5%) 순으로 나타나 최근 노동환경 변화에 따른 고용시장의 탄력성 부족과 최저임금 인상 등이 소매유통업 경기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응답- 사업화지원(4.2%), 인력지원(3.3%), 카드수수료인하(3.3%), 출점억제(0.8%) 등>

     

장조영 지역경제실 과장은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인천경제가 살아나기 위해서는 지역소비 활성화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다”며 “최근 중국기업 ‘이융탕’ 임직원의 대규모 인천관광처럼 인천시는 신규 소비수요 창출을 위해 해외관광객 유치와 신규 대형유통업체의 입점 등에 대해 정책적 지원 노력을 전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 문의처 : 인천상공회의소 지역경제실 (Tel : 032-810-2862)

 

이전글, 다음글
인천지식재산센터-(주)미래서비스, 유망창업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협약 체결
’20년 1/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72’... 새해도 여전히 불황 예상
인천지역 제조업, 2020년 1/4분기 체감경기‘흐림’

인천상공회의소

우 21632 인천광역시 남동구 은봉로60번길 46(논현동, 인천상공회의소)

Copyright (c) 2017 incheo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