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인천상공회의소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성명서]해운법 개정안 국회 농해수위 법안심사소위 의결 환영(부산·인천상의 공동 성명)
작성자 최선미 작성일 2021.09.30
첨부파일

부산 인천 상공회의소 공동 성명서

- 해운법 개정안 국회 농해수위 법안심사소위 의결 환영 -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이고 위쪽으로는 북한으로 막혀있어 섬과 같은 지형적인 특성이 있고, 자원이 빈약한 우리나라는 선박으로 원자재를 수입하여 공산품을 제조하고 선박으로 수출하는 구조를 가지고 있기에, 우리나라 수출입물량의 99.9%가 선박으로 수송되고 있습니다.

 

  또한, 부산과 인천지역은 우리나라 해상수출입 무역의 중심지이자 관문으로서 연간 3만여척 이상의 컨테이너선박이 입출항하면서 우리나라 연간 컨테이너 수출입해상물동량의 약 86% 이상을 처리하는 동북아 해상교역의 중심항만입니다. 특히, 지역경제 GDP의 약 30% 이상이 해운과 항만 연관 산업에서 발생되어 지역경제 발전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우리 부산과 인천지역 상공인들의 대부분은 수출가공 및 제조기업과 무역업체들로서 해운에서 말하는 화주들입니다. 수출입 화주들에게 있어서 선박과 바다는 삶의 터전이자 일터로서 해운과 항만업의 중요성은 간과할 수 없을 만큼 중요합니다.

 

  이처럼 해운업에 있어서 공동행위는 필수적인 요소로서 화주들 입장에서 보면 공동행위로 인해 운임의 안정화와 정기적인 운송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기에, 공동행위는 반드시 유지되어야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 부산과 인천 상공인들은 해운법에 따른 정당한 공동행위에 대해선 공정거래법 적용이 제외되어야 해운선사들이 효율적인 공동행위를 할 수가 있을 뿐만 아니라, 상공인들도 수출품을 안정적으로 해외에 보낼 수 있기에 지난 8월에 국회에 해운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건의하였습니다.

 

  부산과 인천지역 상공인들은 국회에서 지역의 의견을 존중해 해운법 개정안이 9 28일 국회 농해수위 법안심사소위에서 통과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하는 바입니다.

 

  더불어서 현재와 같은 물류대란과 운임상승을 방지하기 위해선 해운법에 따른 공동행위가 반드시 존치되어야 하며 향후 공정거래법과의 관계도 정리가 되어야만 해운선사들도 안정적으로 공동행위를 할 수 있기에, 우리 부산과 인천의 상공인들은 해운법 개정안이 조속히 국회 본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국회에 요청 드립니다.

 

 

2021930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장인화                               인천상공회의소 회장 심재선

 

이전글, 다음글
인천인자위, 2021년 물류산업 토크콘서트 “All LOGISTICS INCHEON”성황리 개최
[성명서]해운법 개정안 국회 농해수위 법안심사소위 의결 환영(부산·인천상의 공동 성명)
인천지역 제조업, 4/4분기 체감 경기 다시 위축

인천상공회의소

우 21632 인천광역시 남동구 은봉로60번길 46(논현동, 인천상공회의소)

Copyright (c) 2017 incheo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