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인천상공회의소

보도자료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인천지역 수출기업, 코로나19에 물류난까지 대응 힘들어
작성자 최선미 작성일 2021.11.10
첨부파일

인천지역 수출기업, 코로나19에 물류난까지 대응 힘들어

  - 수출 물류비 증가 등 물류난에 인천지역 수출기업 27.4%, ‘대응 방안 없어

  - 응답기업 31.4%, ‘해운항공 운임 급등수출 물류 관련 가장 큰 애로로 꼽아

  - 물류 애로 해소 위해 물류비 지원 등 운임 지원’, ‘선복 및 컨테이너 확보 지원등 필요

인천상공회의소(회장 심재선)가 인천지역 수출기업 128개사를 대상으로 한 인천지역 수출기업의 물류 애로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크게 위축되었던 인천지역 수출은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개선되기 시작하였으나, 해상 및 항공 운임 상승, 해외 항만 적체 등 물류난으로 인천지역 수출기업은 채산성 향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상반기 대비 2021년 상반기 수출 실적이 증가하였다고 응답한 기업은 36.8%로 나타났으며, 2021년 상반기 수출 실적이 감소한 기업은 33.6%, ‘전년과 비슷한 기업은 29.7%로 조사되었다.

수출 시 해상 운송을 주로 활용하는 기업은 62.9%, ‘항공운송을 활용하여 수출하는 기업 35.0%, 기타 2.2%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 물류 관련 경영 애로로는 응답 기업의 31.7%해운항공 운임 급등을 꼽았다. 다음으로는 선박 확보 곤란’(18.2%), ‘해외 항만 적체에 따른 운송 지연’(16.3%), ‘컨테이너 확보 곤란’(13.5%), ‘바이어와의 계약 지연취소’(7.6%), ‘통관 지연’(3.6%), ‘화물 보관 비용 증가’(3.4%), ‘화물 항공편 확보 곤란’(2.8%), 기타(2.0%) 등의 물류 애로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수출시 운임 상승운송 지연과 같은 물류 애로가 발생한 주요 항로로는 응답기업의 30.3%미국항로를 지적하였으며, 다음으로 동남아’(15.5%), ‘유럽’(14.2%), ‘동북아’(9.0%), ‘중남미’(4.5%), 기타(12.9%) 항로 순으로 어려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항로로는 중동’, ‘아프리카등이 있었다.

2021년 상반기 기준으로 수출 단가 중 물류비 비중이 ‘5~9%’, ‘10~14%’를 차지한다고 응답기업의 27.3%가 각각 응답하였으며, 다음으로는 물류비 비중이 ‘5% 미만’(24.2%), ‘20% 이상’(14.1%), ‘15~19%’(7.0%)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대비 2021년 상반기 수출 단가 중 물류비 비중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기업이 97.7%를 차지하였다. ‘전년과 동일하다고 응답한 기업은 2.3%에 불과하였으며, 특히 응답기업의 약 1/4이 전년에 비하여 물류비가 ‘100% 이상 증가하였다고 응답하였다.

수출 물류비 증가 등 물류난에 대한 기업 대응 현황으로는 27.4%의 기업이 대응 방안이 없다고 응답하여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다. 다음으로는 정부 지원사업 참여(물류비 지원, 금융지원, 공컨테이너 지원 등)’(20.3%), ‘수출 제품 원가에 반영’(18.8%), ‘바이어와의 계약조건(FOB, CIF ) 변경하여 진행’(13.7%), ‘바이어와의 납품기간 조정’(9.6%), ‘우회 항로 또는 환적 이용’(3.6%), 기타(3.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을 포기한 업체(3.1%)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류난 해소 시기와 관련해서는 응답 기업의 27.1%‘20222분기는 되어야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었으며, 다음으로 ‘20224분기’(24.8%), ‘20221분기’ (22.6%), ‘20223분기’(9.8%), ‘2021년 말’(4.5%) 순으로 물류 정상화 시기를 예측하고 있었으며, ‘2023년 이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우려한 업체도 11.3%를 차지하였다.

현재 수출 물류 애로 해결을 위하여 정부지자체 차원의 지원은 물류비 지원 등 운임 지원’(39.0%)이 가장 절실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다음으로는 선복(Ship's Space) 확보 지원’ (20.1%), ‘컨테이너 확보 지원’(14.4%), ‘수출기업 융자지원, 무역보험 혜택 연장 등 금융 지원’(11.0%), ‘세제지원 확대’(10.6%), ‘화물 전세기 운항’(3.4%), 기타(1.5%)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하였다.

인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인천지역 기업의 지속적인 수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해상 및 항공 운임 상승, 항만 적체 등의 물류난으로 물류비 상승, 선박 및 컨테이너 확보 곤란, 운송 지연 등으로 수출 기업의 부담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 상황이 언제 개선될지 불확실한 상황이다. 지난해 발생한 코로나19로 감소했던 인천지역 수출이 본격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시점에서 지속적인 경기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물류비 지원 등 운임지원, 선복 확보 지원 등 수출 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의처 : 인천상공회의소 경제진흥실 박수민 주임 (Tel. 032-810-2863)

   붙 임 : 보고서 1. .

 

인천상공회의소

우 21632 인천광역시 남동구 은봉로60번길 46(논현동, 인천상공회의소)

Copyright (c) 2017 incheon, All Right Reserved.